스위치

박지원·정청래, 황교안 삭발 언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9-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페이스북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 투쟁'을 만류했다.


이날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광화문 삭발에 대한 기자들의 문의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21세기 국민들은 구태정치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라며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에서 조국 사태, 민생경제, 청년 실업, 외교, 대북 문제 등을 추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을 원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특히 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하면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나타나기에 조용히 검찰수사를 기다리고 패스트 트랙 수사에도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황 대표의 삭발 투쟁 소식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황교안이 머리를 깎는다고?"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가출과 출가의 차이점에 대해 언급하며 "가출은 집을 나간 지 얼마 되지 않아 집에 돌아오고 출가는 집을 떠나 오랫동안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가 출가 목적은 아닐 테고 잠시의 일탈이겠지만 머리 깎고 돌아다니는 사람들 많겠다"라고 덧붙이며 "그럼 나경원은?"이라고 반문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삭발투쟁식을 가질 거라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지난 11일 삭발식을 했으며, 이학재 의원은 단식 투쟁에 돌입하는 등 조국 장관 사퇴 촉구를 향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황 대표의 이러한 결정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저희가 할 수 있는 저항의 표현이라 생각한다"며 "그런 뜻에서 당대표가 결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삭발 투쟁에 참여할 의사나 계획은 언급하지 않았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