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달성 10만명 늘때 남·서·중 17만명 유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명민준기자
  • 2019-10-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인구지형 20년새 급변

외곽지 대규모 아파트 건립 탓

옛 주거 중심지는 공동화 촉발

빈집늘고 상권도 위축‘후유증’

대구외곽지역의 택지·지구 개발로 인한 대규모 아파트 건립이 서구·남구 등 옛 주거중심지의 급격한 인구 유출로 이어져 도심 공동화를 촉발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2000년대 들어 달성군과 달서구·북구·동구 등 도심 외곽지에서 대규모 개발이 일어나 도심 지형을 바꿔놓았다. 2000~2010년대 중반까지 달성군 다사읍 죽곡 1·2지구(2002~2011년·6천861호)와 옥포지구(2005~2016년·6천311호)·현풍 테크노폴리스지구(2012~2015년·1만6천여호), 동구 신서혁신도시(2007~2015년·7천660호)·율하2지구(2003~2009년·6천315호), 달서구 대곡2지구(2008~2016년·4천332호), 신월성지구(2010~2022년·1만호 이상)가 대규모로 조성됐다.

이 기간 인구팽창도 일어났다. 달성군 인구는 2000년 15만4천281명에서 지난 8월말 기준 25만5천20명으로 65.3% 급증했다. 8월말 기준 57만1천67명인 달서구는 최근 인구 유출이 일어나고 있지만, 대규모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던 2013년에는 최고 61만358명까지 치솟았다. 이밖에 동구·북구도 5% 내외의 인구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에 인구 유입이 가속화하면서 기존 주거지로 각광받았던 남·서·중구는 인구 유출에 따른 후유증을 겪고 있다.

중구는 8월 말 현재 7만7천770명으로 2000년(9만1천880명)보다 15.4%, 남구는 14만8천211명으로 2000년(19만6천286명) 대비 24.5% 줄었다. 특히 서구는 2000년 28만6천197명이었던 인구가 37.8% 줄면서 17만8천67명으로, 달성군보다도 7만6천953명이나 적다.

인구유출은 빈집·빈건물·상권위축 등 원도심 공동화로 이어지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송언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구지역 빈집은 약 4만861채로 3년 전인 2015년보다 1만1천251채나 늘었다. 이들 중 상당수가 옛도심인 중·남·서구에 자리한다.

이에 따라 이 지역의 상가도 위축되면서 지역경제도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 유동인구로 그나마 버티고 있는 중구와 달리 남구·서구 상가들은 매출하락으로 떠나는 자영업자들이 많아 빈 점포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인구감소와 지역경제 침체는 대중교통 등 인프라 건설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서구의 경우 8개 구·군 가운데 유일하게 도시철도가 중심지를 지나지 않는다. 최근 공개된 4호선 계획에서도 서구 중심을 비켜가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대구경북연구원 안성조 박사는 “전체 인구가 줄어드는 추세라서 대규모 택지개발은 도심뿐만 아니라 지역 전체에 위험부담을 안길 수 있다”면서 “무분별한 택지개발보다는 인구이동 등을 감안한 지자체 간 협조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명민준기자 min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